-2014/works2011. 10. 23. 23:01
올해가 벌써, 10월 하고도 반이상 지났다는걸 깨닫고
작업실에 미뤄두었던 그림 몇 장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ㅈ작가에게 부탁해서 촬영도 몇개 해 두고,
낡은 스캐너를 살살 달래가며 몇장 스캔도 하고..


봄 비.
31.8 *40.9cm
2011년. 장지에 채색.

4월말쯤 그려두었던 그림 하나.
그러니까.. 새로운걸 해 보겠다고 끄적대고 있었는데 (요 몇년간 계속 그렇지만)
콘티만 붙들고 있다보니 손이 심심해서 그린, 빗속의 오두막.
아마도 이 때의 기분이 이러했던 거겠지요.
화판채로 그림들을 정리하다 보니, 4,5월까지 붓 들고 칠해두었던 것들이 있고,
여름부터는 슬슬 줄어들고,
가을 들어서는 근근히 한달에 하나 있을까 말까.

그림그리며 보내는 시간의 비중은 일년 내내 비슷한데 말이지요,

한장 한장 쌓아올린 캔버스 보다는
그림책 한권을 위해 손을 움직이고 시행착오를 거치는 작업의 비중이 커진 탓이지요.
이 책이 과연 언제 어떻게 끝나서 나올지는 모르겠지만..(나오긴 하겠..지-_-;)

핑계처럼 얘기하지만 사실 그런걸요.
블로그에 올릴 낙서도, 일기 그림도 없긴 하지만 뭔가 계속 하고 있긴 합니다.

제 나름대로는 B컷 불변의 법칙이라는게 있어서,
일정 분량의 그림을 망쳐야(?) 최종적인 게 나와요.
정말이지, 재주있는 사람이 아니어서, 바꾸고 다시하고 또 바꾸어야 전체 계획에 그럭저럭 맞출 수 있습니다.
문제는 언제 끝날지 모르는거랄까요..;;;

그 비율과 방법은 저마다 다르겠지만.. 많은 선배님들도 그러시다고 들었고요.
저만 뭐 특별하다는 얘기는 아니랍니다. 단지.. 보여줄 수 있는 그림이 적어서 변명이 길어지는 거에요.....ㅠㅠ

많은 이들이 그럴거에요.
무슨 일을 했다, 고 스스럼없이 이야기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지만,
분주하고, 재밌습니다.

(다른 일에 종사하시는 수많은 친구님들. 뭐 특별히 감추거나 게으른게 아닙니다요;;;; )
Posted by 유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