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2015. 6. 2. 22:44

오랜만에 그룹 8요일n 의 전시 소식이에요.



8요일n 의 멤버 11명의 일러스트레이터가 아트포스터 컨셉의 작품을 하나씩 걸었습니다.
인테리어 용으로도 예쁜 그림이랄까 포스터 랄까요. 디지털 아트프린팅 그림들을 액자에 넣은 채로 전시하고 판매합니다.

6/2~ 6/29일. 홍대 카페 인 플래닛. (서교동 332-19 )

네이버 지도
http://m.map.naver.com/siteview.nhn?code=19989975

8요일n 그룹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The8thDayand

전시 기간 내내 제가 있는 것이 아니니 혹시 오실 분들 미리 연락주세요. 두세번 들를 예정이에요. :)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간만!! 여전히 활동 열심히 하네~
    그림들 예쁘다!

    2015.06.10 14:08 [ ADDR : EDIT/ DEL : REPLY ]

-ing2015. 5. 20. 11:24

며칠전에 충동적으로-다른 작업이 잘 안풀려서 손풀겸 그림을 하나 그리며 중간중간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사실은 중간과정의 느낌들이 참 이쁘거든요, 제 눈에는.


첫 컷은 아교-호분포수를 해놓은 3합장지에 초벌칠을 한 모습. 두번째가 아마 세번째쯤 칠을 해 나갈때에요.
어두운 톤이나 중간톤으로 초벌칠을 해두고 제 색깔로 덮어나가며 깊은 맛을 낼 수도 있겠지만.
가볍고 산뜻한걸 하고싶었어요. 그래서 초록으로만 스타트. (물감은 거의 분채물감만 사용했고요. )


사실 친구들이 기법을 물어 올 때마다 설명할 말이 별로 없는게,
'칠하고 말리고 또 칠하고 또칠하고..' 밖에 할 말이 없네요. 적어도 저는 특별한 기법을 별로 사용하지 않고 단순해서.
이렇게 칠하고 말리고 또 칠하고, 중간에 호분포수를 하고 전체를 한나절 말리고 다시 칠하고, 그러다가 마음에 들 때쯤 손을 떼는걸로 끝. 가볍게 아교포수 한번 해서 말리곤 해요.


이렇게 화판(일종의 캔버스) 째로 방문옆, 거실 옆에 걸었습니다. 며칠간 좋은 기분전환이 되었어요.
한번쯤 기록해보고싶어서, 블로그에 올려둡니다.

작업물을 자주 발표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림을 그리지않고 있다는 건 아닙니다.
아직 내놓을 수 없는 작업, 정리되지 않은 꿍꿍이들을 끌어안고 살고 있지요. 이렇게 가볍게 보여줄 수 있는 일들도 자주 만들어야할텐데!;;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daily drawing2015. 5. 12. 14:22

한달을 훌쩍 또 지나서 밀린걸 올리게되네요.
아침마다 소소하게 계속하고 있는 인스타그램 드로잉, 쌓인것 몇 장 올립니다.
좀 더 다양하게 손을 풀어줘야할텐데, 하다보면 나아지겠죠.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g2015. 4. 10. 15:02



작년 이맘 때, 새로 시작한 생활에 익숙해지고 오래 벼르던 새 책이 나오고, 여러 곳에 보내어 반응들을 기다리던 4월.
<감자 이웃> 의 발행일이 4/15일이었거든요.
한 고비 넘었다, 생각하며 스마트폰을 손에 들었던 16일 아침의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리고 많은 일들이 있었던 듯,
변한 것 하나 없는 일 년의 시간.

아직 잊지 않았습니다.
조용히 책상앞에 앉아있는 사람들이라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daily drawing2015. 3. 11. 22:11

매일 아침, 이라고는 하지만 사실 한달에 열 몇 장 수준으로 드로잉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한달에 몇 장 정도라도 바로바로 찍어서 올려두는 작은 일이, 꾸준히 계속하게 도와주는 것 같아요.
지나간 데일리 드로잉 몇 개 올립니다.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