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days'에 해당되는 글 177건

  1. 2012.08.09 폭염 속 카페 피난
  2. 2012.07.31 더위를 잠시 잊었던 영화. (4)
  3. 2012.07.26 장마철의 여행. (4)
  4. 2012.06.17 다녀왔습니다. (4)
  5. 2012.06.15 지금은 잠시,
  6. 2012.05.16 올해도.
  7. 2012.04.13 그림책 그림 가게,
  8. 2012.04.10 [그림책 그림가게] 전시.
  9. 2012.03.28 20120312 drawing (1)
  10. 2012.03.14 20120229, green drawing (4)
-2014/days2012. 8. 9. 15:01


엄청난 날씨가 2주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제 거의 끝나간다니 참으로 다행이에요...

폭염을 피해 동네 별다방을 작업실 처럼 이용하며 며칠을 견뎠어요.

덕분에 쌓아두었던 다 쓴 노트를 정리하다가 쓰다 만 원고도 발굴해내고...
미뤄왔던 책도 읽고요.
끄적끄적, 블로그에 생존신고 인증샷이나 하나 올려봅니다.

이런 날씨가 해마다 반복된다면,
진심으로 걱정되네요. ㅠㅠ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days2012. 7. 31. 23:06

 

 

영화 [조지 해리슨] 을 보고 왔습니다.

 

평전이 나왔다기에 읽어볼까 검색했더니 때마침 영화가 개봉했더군요.

항상 소식이 늦어서 때맞춰 못 보는 영화가 많은데, 타이밍이 맞은 덕분에...

올해의 여름낮 피서 영화로 당첨.

 

해마다 조용히 한번씩은, 스폰지하우스나 모모에서 잠깐의 피서를 즐기고 있습니다만.

테이킹 우드스탁, 아임 낫 데어, 왠 유어 스트레인지... 항상 이런저런 음악관련 영화였네요.

 

208분이라는 극악의 러닝 타임 덕분에,

뜨거운 낮 시간을 온전히 극장 안에서 음악에 귀 기울이며 바깥은 까맣게 잊은 채로 쉬었어요.

 

 

사실 비틀즈는 좋아하는 편이라지만, 멤버 개개인에 대해서는 거의 모릅니다.

조지 해리슨에 대해서는 비틀즈 멤버라는 것만 기억하고 있었기에 겨우겨우 영화를 보러 간 정도.

'something'은 좋아하는 노래였는데 그 곡이 조지 해리슨의 곡이었다는 것도 이번에 처음 알았어요.

 

 

새삼스럽게, 어릴적부터 갖고 있던 영국문화에 대한 환상에 불을 지폈던 시간.

(굉장히, 편애합니다. 비틀즈와 퀸의 나라. 앨리스의 나라. 톨킨의 나라...올림픽 개막식에서 드러나는 그들의 자부심이라니요.)

 

어쨋거나 영화는 전혀 지루하지 않았고, 208분 가득 채워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락 페스티벌 하나도 가지 못하는 나 자신을 위한 위로 선물이랄까..

 

 

영화를 다 본 뒤에 궁금해지는 그들의 2세들의 행보.

어쩜 다들 그렇게 똑같이 생겼는지요. (노라 존스 빼고요. 영화 속에서 라비 샹카를 보면서 깜짝깜짝...;;)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혜영

    글만 읽어도 궁금해지고 보고싶네요.^^
    이더위 좋은 시간으로 채우고 있군요.^^

    2012.08.01 09:09 [ ADDR : EDIT/ DEL : REPLY ]
    • 더위를 피해 요리조리 움직여다니고 있지요. 그동네 한두번 갔었는데 짬이 없어서 연락도 못 드렸어요. ㅠㅠ

      2012.08.02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2.08.24 02:03 [ ADDR : EDIT/ DEL : REPLY ]
    • 현주씨~ 잘 왔어요! ^^
      전 두 분 아니었으면 선배님들에 둘러싸였을텐데, 얼마나 반갑고 좋았는지 몰라요.
      마음이,하루만에 딱 떨어지지는 않네요. 저도.
      그래서 괜히 일본 기사도 검색해보고 그랬어요. ㅎㅎ
      또 봐요. ^^

      2012.08.24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2014/days2012. 7. 26. 23:36


실은 7월 초, 폭우가 쏟아지던 무렵에 부산에 다녀왔어요.
사진을 이제서야 정리하고... (6월의 후쿠오카도 아직 정리를 못했네요ㅠㅠ)

그냥 놀러갔던 것은 아니고요,
부산 금성초등학교에서 작가와의 만남 행사가 있어서 겸사겸사 하루 더 여행하고 왔답니다.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하던 서울에서 출발해서, 이슬비가 오락가락하던 부산에서 시간을 보내고 돌아왔더니.
서울은 그동안 엄청나게 비가 왔더라구요.
항상 비를 피해 여행하는 여자랍니다. 저.

초등학교 수업은 굉장히 재밌었어요. 정신없이 이야기 나누고 왔는데 제 폰으로는 인증샷을 안 찍은 걸 나중에야 깨달았어요....

수업 후에 조용히 여행기분내러 들렀던 해운대 사진으로 대신합니다. :)

6월은 후쿠오카에서의 이른 여름 휴가,
7월은 부산에서의 출장을 겸한 여행.
8월에도 재밌어보이는 워크샵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올 여름. 꽤 괜찮네요. :)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이님 오랫만에 찾이뵈었습니다 ^^
    잘 지내고 계시죠?

    2012.08.01 2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랜만에 뵈요!! ^^ 제가 블로그를 영 소흘히 해서.. ㅠㅠ 잘 지내시지요? 사진들 보니 민찬이는 이제 다 큰 소년이더군요. ^^

      2012.08.02 09:31 신고 [ ADDR : EDIT/ DEL ]
    • 이제 그 무서운 초딩이 되었답니다 -0-;;;; ㅎㅎ

      2012.08.06 23:28 신고 [ ADDR : EDIT/ DEL ]
    • 헉. 초딩.. ㅠㅠ 이제부터 힘내세요!!

      2012.08.07 09:29 신고 [ ADDR : EDIT/ DEL ]

-2014/days2012. 6. 17. 23:49


다녀왔습니다.
2박 3일은 너무 짧네요.

물론 갑작스레 다녀온 것이라, 길게 갈 예정도 자금도 준비도 안 되었었지만.
이렇게 급히 다녀와도 어떻게든 되긴 되더군요. 심지어 우연한 선택들이 전부 적절했어요. 초행길치곤 수월한 여행.

사진은 나카스, 숙소 앞의 강변입니다.

후쿠오카는 좋은 곳이었어요. :)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야경색이 참 찰지네요 ^^

    2012.06.24 14: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yuju

    후쿠오카 꺅 !
    급 여행이라니 근사해요. ㅎ

    2012.06.25 08:47 [ ADDR : EDIT/ DEL : REPLY ]
    • 언닌 경주다녀오셨잖아요~ 꺅!
      그게, 바로 출발하는 표는 싸더라구요. 적절한 타이밍이었어요.

      2012.06.25 10:22 신고 [ ADDR : EDIT/ DEL ]

-2014/days2012. 6. 15. 02:35

지금 저는 잠시, 아주 잠시 후쿠오카에 와 있습니다.
복잡한 일들을 정리하려다 충동적으로.
이틀 후에 출발하는 아주 싼 티켓을 끊고 2박3일 여행길에 올라, 내일이면 돌아갑니다. 벌써 집에 가야한다니 믿어지지 않을 뿐이에요.

그림도 책도 상관하지 않고,
사전 준비할 시간은 단 이틀. 어디를 갈 지 이렇게 무계획으로, 심지어 그런 상태로도 친구를 이끌고 온 여행이라니요.

여섯번째 일본 방문, 첫 큐슈 여행은 지금까지의 여행과는 많이 다른 시간이었어요.
즐겁게, 무사히, 마무리하고 돌아가겠습니다.
ただ、あなたのためじゃないんですよ。私の手の中には、まだまだ多くのモノがあります、から。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days2012. 5. 16. 13:44


올해도 어버이날엔 엄마 방에 그림 하나 걸어드렸습니다.
카네이션은 그닥 좋아하지 않으시고..; 언젠가부터 꽃 대신 작은 그림들을 집에 하나씩 가져다 걸어드리는걸로 대신하고 있어요.

봄의 집, 입니다.
사진은 유난히 어둡게 나왔지만 그림은 아주 밝아요. :)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유니~
TAG 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days2012. 4. 13. 11:35


어제부터 전시가 시작되었어요.
오랜만에 오프닝 행사자리에서 많은 분들과 떠들썩하게 보냈네요.
와주신 분들, 앞으로 와 주실 분들께 모두 감사인사드립니다. :)
사진은 양심적으로 제 자리만 찍어 올려요. 다른 그림들은 직접 확인하시길!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days2012. 4. 10. 10:40

 

 

 

 

수정에디션에서 진행하는 전시회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수정에디션은 그림책의 복제원화와 원화 판매를 하는 곳인데요,

이번 전시는 작가들 몇 명과 함께  진행하시는데, 그중 한명으로 참가합니다.

 저는 [순천만] 의 미공개 원화 3점, 그리고 작은 오두막 그림 몇개를 들고 갈 예정입니다.

 

(위의 포스터는 수정에디션의 이미지입니다. 그림은 김동성선생님의 작품이에요.)

 

 

 

 

갤러리 자작나무는 수유리에 하나, 사간동에 하나씩 지점이 있어요.

사간동 갤러리에서 12일에 오픈해서 닷새간 전시하고, 5월에 또 수유리에서 일주일간 전시됩니다.

 

작은 전시회지만, 예쁜 그림책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좋은 기회가 될 것같아요.

저 말고도 참가하시는 작가분들이 워낙 좋은 작업을 하시는 분들이고,

수정에디션의 컬렉션은 저도 항상 탐내는 멋진 그림들이 즐비하거든요.

 

봄나들이 나오시면 겸사겸사 찾아보세요. 봄나들이에 어울리는 예쁜 그림도 많으니까요.

 

 

 

 

+혹시나싶어서 미리 말해둡니다만, 단체전에 참가작가들이 계속 전시장에 있는거 아니에요;;; 

나오시는 김에 보고싶으신 분들은 미리미리 연락주세요. :)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days2012. 3. 28. 20:25


2012 0312.
2주 전의 그림을 이제서야 포스팅.
오늘 날씨 같아서는 봄을 더 기다릴 필요가 없을 것 같아요. 느리지만 확실하게 오고 있으니.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유니~
TAG illust, 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rolos Jung S.J

    +. 평화
    따뜻하고 싱그러운 봄기운이 손끝에 감촉되어 지길... 기다립니다.

    2012.04.03 17:46 [ ADDR : EDIT/ DEL : REPLY ]

-2014/days2012. 3. 14. 23:36

2012 0229,
spring.

드로잉 연습. 손에 좀 붙을 때까지는, 일부러 좀 더 노력해야한다,
언제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막상 움직이기란 쉬운게 아니죠.
Posted by 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뻐

    2012.03.14 23:51 [ ADDR : EDIT/ DEL : REPLY ]
  2. djfdma

    윤이씨 그림에서부터 봄이 찾아오네요 :D

    2012.03.15 22:52 [ ADDR : EDIT/ DEL : REPLY ]
    • 봄 너무 늦게 와요. 자꾸 추워지고 ㅠㅠ 가벼운 옷 입고싶어요~

      2012.03.16 10:04 신고 [ ADDR : EDIT/ DEL ]